토스뱅크

토스뱅크 한국어 전용 서비스 비판
토스은행은 국내 최초로 외국인을 대상으로 문을 연 인터넷 전용은행이다. 디지털뱅크는 올해 5월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이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은행은 현재 영어 또는 기타 외국어로 언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곳에서 외국인들에게 구타를 당하고 있습니다.

토스뱅크

파워볼사이트 최근 6만9000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페이스북 그룹 ‘Every Expat in Korea’에 올라온 게시물에는 토스뱅크가 외국인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어만’으로 서비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 한국에 있는 ‘외국인을 위한’ 토스뱅크’는 ‘한국어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글이 올라왔다.more news

화요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5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고, 이는 포스터의 심정에 동의한다.

이 단체의 한 회원은 댓글에 “한국이 이렇게 교묘하게 외국인에 대한 서비스를 거부하고 항상 한국의 독특한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핑계를 대고 있다는 것이 부끄럽다. (…) 누가 외국인을 고용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돈을 줘”라고 썼다. 게시물.

또 다른 회원은 “외국인은 토스에서 채팅이나 쪽지 보내기도 안 된다. 아하하”라고 말했다.

사실 외국인은 합법적인 외국인등록증(ARC)이 있고 휴대폰 번호가 등록증에 기재된 이름과 동일하게 등록되어 있으면 토스 은행에서

은행 계좌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고객이 디지털 뱅크에서 계좌를 개설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이러한 모든 절차는 한국어로만 이루어집니다.

토스뱅크

“외국인은 합법적인 사증과 등록증에 기재된 이름과 같은 휴대폰 번호만 있으면 토스뱅크에서 쉽게 계좌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토스뱅크의 서비스는 여전히 한국어로만 가능합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20일 코리아타임즈에 “한국어 기초만 있으면 계좌 개설이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을 당시 은행의 목적은 계좌개설을 위해 오프라인 은행 지점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을 줄이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 이용자들이 고객응대를 받을 때 영어로 문자조차 보낼 수 없다는 비판에 대해 “다른 언어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외국인 고객 유치를 시도하는 국내 최초의 디지털 은행이라고 강조했다.

“토스뱅크가 정식 출범한 지 1년도 안 됐다. 지난 10월 개점한 디지털뱅크는 지난 5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외국인 대상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려 애쓰고 있다.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인터넷 전용 은행도 있다.

오픈한 지 5년이 넘었지만 아직까지 외국인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외국인은 토스증권, 신용대출 등 다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 이용자들이 고객응대를 받을 때 영어로 문자조차 보낼 수 없다는 비판에 대해 “다른 언어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외국인 고객 유치를 시도하는 국내 최초의 디지털 은행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