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가 관광객을 추방한 후 장애인 조각가들이

코비드가

코비드가 관광객을 추방한 후 장애인 조각가들이 회원들을 집에서 분리합니다.
가운데: 분노와 웃음, 수다로 울려 퍼지는 조각 소리, 나무 조각을 하는 동안 행복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조각품을 흐르게 하고, 함께 땀을 흘리고 먹으며 조용해지고, 조각가들이 각자의 집에서 일터로 돌아옵니다.

두 살 때 열 주사로 두 다리를 잃은 옴(29)씨는 칸달(Kandal)주 폰헤아레우(Ponhea Leu) 지역 조각 훈련소에서 수년간 조각 작업을 마치고 고향 캄퐁(Kampong)으로 돌아왔다. .

조각학원에서 조각학원에 입학하기 전까지 바쁘게 살았던 젊은이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원격팀으로 계속 협력하며 일하고 있다.

양쪽 다리를 다치지 못하는 온춤삼씨는 조각을 사랑하는 가난한 청년들과 장애인들을 위한 삶의 터전인 나무,

구리, 돌 조각을 가르치기 위해 조각 훈련소라는 작은 조직을 세웠다.

20년 넘게 조각을 전문으로 해온 샘 온 씨는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각자 재택근무를 하기 위해 헤어진 조각가보다 많은 15명의 회원을 두고 있다.

Sam Onn(60세)은 Post에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사실 제 견습생들은 이미 이 조각품들을 모두 알고 있습니다.

예전에 관광객들이 있어서 모여서 작품을 보기 위해 내려옵니다. 코로나가 아무리 잘 회복되어도 관광객이 없으니 상봉은 무의미하다.

멀리 떨어져 있는 작업 과정을 각자 집에서 나누어 작업이 끝나면 집에서 조립하고,

손님을 모시기 전에 샘온 씨가 품질과 사소한 수리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님에게 여분의 아름다움을 주기 위해 조금.

베테랑 군인 Chum Sam Onn은 1993년 Oddar Meanchey 지방에서 전투 중 지뢰에 의해 마비되었습니다.

일부 장애인들과 달리 3년 이상의 상처 치유 시간은 이 전사를 술로 애도하게 만든 검은 구름 같은 삶이다.

코비드가

하지만 이 장애로 인생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장애인과 가난한 청년들을 돕는 단체를 설립해달라고 간청하는 것 외에는 장애인들이 하지 않는 조롱 아래 살고 싶지 않은 그는 고군분투했다.

Sam Onn씨는 “일반적으로 장애인들은 가장 정신적인 힘이 필요합니다.

항상 응원해주는 아내 덕분에 오늘이 있다. 그가 없었다면 나는 길에서 구걸하는 수레에 빠졌을 것이다.”

남편이 새 삶을 살기를 바라는 아내의 요청으로 삼온은 그리스도의 조직에서 조각 공부를 하기로 동의했다. 지원을 위한 자금이 부족합니다.

20년의 경험과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을 지원하고자 하는 열망을 가진 조각가는 비극에서 불구가

되었고, 장군은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에게 조각을 배우고 기술을 공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작은 조직을 열기로 결정했습니다.

토토사이트 터치 빌리지, Kampong Luong 코뮌, Ponhea Leu 지역, Kandal 지방.

어떤 기관에서 공부하러 오는 학생들은 아침에 바쁘고, 저녁에 공부하러 오고, 어떤 학생들은 아침에 공부하러 저녁에 바쁘게 오는 학생들도 있다고 리얼타임에 따르면.

관광지 근처에 사는 일부 목수들은 손님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조각품과 조각품을 팔기도 한다.

그의 팀의 작업을 위해 그의 조직은 계속해서 현지에서 주문한 종교 조각상 및 기념품 조각과 행운의 홍수 조각상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그는 “오늘날 수요가 많은 조각은 천주교, 성모 마리아 조각상이다.

코비드가 “예수, 부처, 낭콩 힝, 타캄퐁, 버팔로 머리”라고 말했다.

Sam Onn의 조각품을 지원한 Boeung Tumpun “Child Jesus Church – Boeung Tompun” 목사인 Will Conquer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의 좋은 친구입니다. 그는 크메르 디자인으로 아름다운 예배 대상을 생산합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