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완다에 가는 것보다 죽는 것이 낫다’: 공포

르완다에 가는 것보다 죽는 것이 낫다’: 공포 속에 사는 영국의 망명 신청자들

르완다에 가는

토토사이트 추천 보고서에 따르면 동아프리카로의 이주 위협은 압둘라와 같은 망명 신청자들의 자살 위험을 높입니다.

런던 고등법원에서 200마일 이상 떨어진 Ibis 호텔에서 내일 르완다로 망명 신청자들을 보내기 위한 논란의 여지가 있는 계획을 고려할 것입니다. 시리아에서 온 수십 명의 망명 신청자들은 다른 이야기를 거의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동아프리카 국가로 가는 것이 두렵다고 말합니다. 모두 최근에 영국에 도착했고 판사들이 이 계획이 합법이라고 판단하면 비행기에 강제로 태워야 하는 주요 표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들은 작은 보트를 타고 이곳을 여행했고 몇 주 동안 영국에 머물렀기 때문입니다.

내무부는 누가 르완다로 추방될 것인지와 선정되지 않을 것인지에 대한 기준을 발표하지 않았으므로 호텔의 모든 사람들은 그들이 르완다로 강제 이주될 위험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21세의 시리아 남성인 압둘라(이름 변경됨)는 이렇게 말합니다. “호텔에서 우리는 모두 ‘르완다에 가는 것보다 자살하는 것이 낫다’고 말합니다.” Medical Justic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르완다의 위협이 그곳에서 강제 추방에 직면한 사람들의 자살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인디펜던트는 Liberty Investigates가 입수한 문서에 대해 보고했습니다. 이 문서에는 소수의 망명 신청자들이 6월 14일 르완다로 가는 첫 비행편으로 비행기에 실려가는 모습이 나와 있습니다. 영국에서 추방되지 말라고 간청한 후 “고통을 유발하는” 구속에 들어갔다.

르완다에 가는

압둘라는 2014년 시리아 정부군이 가족의 마을에 와서 총을 쏘기 시작했을 때 오른쪽 허벅지에 총알이 박혔습니다. 그는 당시 전쟁으로 인해 그의 지역에 있는 모든 병원이 문을 닫았기 때문에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

그는 나중에 터키로 도피했다. “나는 그곳에서 어떤 치료도 받을 수 없었고 시리아인들에 대한 많은 인종차별이 있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결국 그는 밀수업자에게 연락하여 유럽으로 데려가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들은 내가 터키에서 리비아까지 비행기로 가는 것을 주선해 주었습니다. 밀수꾼은 경로를 선택합니다.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압둘라는 올해 5월 20일 리비아에 도착해 7월 30일 람페두사 섬으로 과밀한 배를 타고 탈출했다.

“나는 리비아의 인신매매자들을 위해 강제로 일해야 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나는 농사일을 하고 그들의 차를 세차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성공하기 전에 여러 번 탈출을 시도했습니다. 지난번까지 날 잡을 때마다 때리고 때렸다. 리비아의 인신매매자들에 의한 노예화는 시리아에서의 삶보다 훨씬 더 나빴습니다. 인신매매범들이 내 몸에 담배와 물담배를 던진다”고 말했다.

다리에 총알이 박힌 채 몇 년 동안 걸어다닌 끝에 그는 마침내 의사를 만나려고 합니다. “이 총알은 앉거나 뛰는 데 문제를 일으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리비아에서 탈출하고 람페두사에서 4일을 보낸 후 그는 칼레로 향했습니다. “우리는 공원의 텐트에서 살았는데 경찰이 와서 우리 텐트를 찢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는 밀수업자들에게 작은 배를 타고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건너가기 위해 £1,000를 지불했습니다. 그는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 “밀수꾼들이 지금 세일을 하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는 몇 주 전에 여기에 도착했습니다. “과거도, 현재도, 미래도 두렵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More news

대화는 르완다로 돌아갑니다. “만약 그들이 선출된다면 누가 르완다로의 추방을 지지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생각하십니까?